[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본 대로 말하라’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본 대로 말하라’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배우 장혁이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를 통해 장르물의 믿고 보는 배우임을 또다시 입증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본 대로 말하라’ 1~2회에서는 5년 전 ‘그놈’때문에 약혼자를 잃고 세상에서 사라진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 분)와 픽처링 능력을 가진 순경 차수영(최수영 분), 광수대 팀장 황하영(진서연 분)의 첫 만남부터 이들의 랜선 공조로 ‘그놈’을 모방한 살인범의 정체를 밝혀내는 모습이 숨 가쁘게 담겼다.

장혁은 등장만으로도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얼굴을 거의 덮은 머리와 검은색으로 무장한 의상, 어두운 실내에서도 착용한 선글라스, 흰색 장갑 등 외부와 차단된 채 자신만의 공간에 숨은 현재를 표현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또한 선글라스 뒤 모든 걸 잃은 듯한 초점 없는 눈동자와 공기의 흐름마저 지배하는 듯 무겁고 메마른 중 저음의 목소리, 괴기한 웃음소리는 괴팍한 은둔자가 된 오현재 그대로였다. 장혁은 외적인 모습뿐 아니라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는 모든 감정이 없어 보이는 면모와 달리 5년 전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과 수영이 생존자를 구하자 흔들리는 눈빛에서는 온전히 캐릭터의 감정을 보는 이들에게 전달해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장혁이 출연하는 ‘본 대로 말하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