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


그룹 리쌍 출신 가수 개리가 활동을 쉬게 된 이유로 스트레스를 꼽았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다.

2일 방송된 ‘슈돌’에는 개리와 그의 아들 하오가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개리는 “20년 넘게 활동하면서 스트레스가 과하게 온 상황이었다. 모든 걸 내려놓고 쉬던 중 결혼을 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아이가 생겼다”면서 “저절로 육아 휴직을 하게 되면서 3년 넘게 쉬었다”고 설명했다.

‘슈돌’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는 “한 번도 빼 먹지 않고 봤다. (방송을) 보면서 육아를 하는 내 삶과 연관돼 있다고 느꼈다”면서 “내 삶과 잘 맞을 것 같아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결혼식은 따로 하지 않았다. 몇몇 분한테는 (결혼식을) 한다고 말했지만, 우리만 행복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냥 도장만 찍고 식을 따로 올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부터 결혼하게 되면 식을 올리지 말자고 생각했다”면서 “아내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었고, 결혼식보다는 우리 둘이 중요하다고 느꼈다. 모든 걸 이해해준 아내에게 고맙고 미안하다”고 전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