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그룹 god의 손호영이 추억의 명곡을 소환하며 흥겨운 무대를 선사했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는 떡국의 정체가 손호영으로 밝혀졌다.

이날 가왕 낭랑18세가 4연승에 도전한 가운데 3라운드에는 떡국과 아메리칸 핫도그의 대결이 펼쳐졌다. 떡국은 정승환의 ‘눈사람’을, 아메리칸 핫도그는 임창정의 ‘그때 또 다시’를 선곡했다. 최종 결과 28대 71로 아메리칸 핫도그가 120대 가왕 결정전에 도전하게 됐다.

이날 손호영은 “‘복면가왕’을 통해 god의 노래가 많이 등장했다”는 MC 김성주의 말에 “god의 노래를 선곡해줄 때마다 감동하면서 들었다”고 답했다.

이에 김성주는 god의 노래를 한 소절씩 들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손호영은 ‘어머님께’ ‘Friday Night’ ‘촛불 하나’를 불렀다. 그는 여유로운 무대 매너로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등 감동의 전율을 안겼다.

패널로 출연한 소란의 고영배는 “모든 걸 잊고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를 들으러 온 팬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