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선댄스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사진=선댄스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배우 한예리의 할리우드 첫 주연 작품 ‘미나리’가 제36회 선댄스 영화제(Sundance Film Festival)에서 자국 영화 경쟁 부문(U.S. Dramatic Competition)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1일 저녁(현지시각) 미국 유타주 파크 시티(Park City)에서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의 시상식이 열렸다. 지난 23일 개막 후 약 10일간 128편의 장편 영화와 74개의 단편 영화를 상영한 후 심사를 거친 결과다. ‘미나리’는 자국 영화 경쟁 부문에서 심사위원 대상(The Grand Jury Prize)과 관객상(The Audience Award)을 받았다.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작품이 2관왕을 달성한 것은 ‘미나리’가 처음이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예리 외 스티븐 연, 윤여정, 윌 패튼,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출연했다. 영화 ‘문유랑가보(Munyurangabo)’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으며,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은 리 아이작 정(Lee Isaac Chung)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미나리’는 선댄스 영화제에서 두 번의 상영 후 관객들은 물론 외신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난 26일 오후 6시 라이브러리 센터 씨어터(Library Center Theater)와 지난 28일 오후 3시 30분 에클레스 씨어터(Eccles Theater)에서는 ‘미나리’가 상영된 후 관객들의 기립박수와 함께 환호성을 받았다.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는 “‘미나리’는 올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가장 훌륭한 작품”이라면서 “절묘한 부드러움과 담백한 아름다움으로 이민자들의 이야기와 가족 드라마를 살린 수작”이라고 평가했다. 더 랩(THE WRAP)과 더 플레이리스트(The Playlist), 인디와이어(Indiewire)도 높은 평점과 함께 “미나리는 2020년의 가장 훌륭한 영화들 중 하나”라고 극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