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그룹 펜타곤의 옌안. /텐아시아DB
그룹 펜타곤의 옌안. /텐아시아DB
그룹 펜타곤의 옌안이 첫 번째 정규앨범 활동에도 불참한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일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7월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하게 된 멤버 옌안이 오는 12일 발매되는 첫 번째 정규앨범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펜타곤의 첫 번째 정규앨범인 만큼 완전체 컴백을 기다렸던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향후 8인 체제로 첫 번째 정규앨범 활동을 이어 나갈 펜타곤에게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옌안은 지난해 7월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팀 활동을 중단했다. 이에 펜타곤은 8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다음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큐브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해 7월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하게 된 멤버 옌안군이 이번 2월 12일 발매되는 첫 번째 정규앨범에 불참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펜타곤의 첫 번째 정규앨범인 만큼 완전체 컴백을 기다리셨던 팬분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소속사로서 무척 죄송한 마음입니다.

향후 8인 체재로 첫 번째 정규앨범 활동을 이어 나갈 펜타곤에게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