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남산의 부장들’ 주역들. / 제공=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주역들. / 제공=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가 개봉 11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이날 오후, 400만 1269명의 관객을 넘어섰다. 지난달 22일 개봉 이래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다룬다. 1980년대 현대사를 다룬 723만 흥행작 ‘1987’이 12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한 시점과 497만 흥행작 ‘공작’의 12일째 관객 돌파 기록을 모두 뛰어넘은 속도다.

전세대가 함께 봐야하는 화제의 영화로 자리매김한 이 작품은 탄탄한 구성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400만 돌파 소식과 더불어 ‘남산의 부장들’의 출연 배우들이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연출을 맡은 우민호 감독은 “대국적인 성원에 감사드립니다”라고 쓴 종이를 들고 비장한 표정을 지었고, 이병헌 역시 영화 포스터에 ‘400만 감사합니다’라고 썼다.

극중 박통 역의 이성민은 “‘남산의 부장들’ 400만, 임자들 감사합니다”라는 명대사를 활용한 인증 사진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용각 역의 곽도원은 ‘남산의 부장들’의 연하장을 활용해 “400만! 올 한해 다들 건강하세요”라고 메시지를 보내왔다. 곽상천 역의 이희준은 “400만. 고맙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진심 어린 감사인사를 건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