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직뱅크', 두바이서 열린다…"엑소 백현·세븐틴·몬스타엑스·트와이스 총출동"


그룹 엑소의 백현(위), 그룹 트와이스. / 제공=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백현(위), 그룹 트와이스. / 제공=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월드투어를 통해 전 세계에 K팝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는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가 열 다섯번째 월드투어 콘서트 개최지를 확정했다. 이번 ‘뮤직뱅크’의 월드투어 대장정은 아랍에미리트(UAE) 연합의 최대 도시 두바이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뮤직뱅크’의 월드투어는 K팝을 대표하는 최정상의 아티스트들이 세계 곳곳의 해외 K팝 팬들에게 직접 찾아가는 글로벌 공연이다. 2011년 일본을 시작으로 프랑스·홍콩·칠레·인도네시아·터키·브라질·멕시코·베트남·싱가포르·독일 등 수 많은 나라에서 열렸다. 방문하는 도시마다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중동 지역에서 K팝과 한국 대중문화 콘텐츠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20 뮤직뱅크 월드투어’의 개최지가 두바이로 정해지자 중동의 팬들은 ‘크나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2020 뮤직뱅크 월드투어 in 두바이’에는 글로벌 K팝의 열풍을 이끌고 있는 국내 인기 그룹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그룹 엑소의 백현부터 갓세븐의 유닛 Jus2, 해외 공연의 매진 행렬로 인기를 입증한 몬스타엑스, K팝의 위상을 펼치는 트와이스, 완벽한 퍼포먼스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세븐틴 등이 출연한다.

‘2020 뮤직뱅크 월드투어 in 두바이’는 오는 3월 21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코카콜라 아레나(Dubai’s Coca-Cola Arena)에서 열린다. 공연 실황은 향후 KBS 2를 통해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