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오랜만에 모이니까 좋네.”

코미디언 유재석을 중심으로 정준하와 박명수 등이 뭉쳤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다.

이날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또 다른 도전인 ‘인생라면’의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박명수에 이어 정준하가 등장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MBC ‘무한도전’ 종영 이후 오랜만에 뭉친 세 사람은 속마음을 털어놨다.

유재석은 “오랜만에 모이니까 좋다”고 했고, 박명수는 “‘놀면 뭐하니?’를 보면서 ‘내가 저기 있었으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예전 ‘무한도전’에서 나중에는 유재석 혼자 남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그대로 된 것 아니냐”며 호탕하게 웃었다.

훈훈한 모습도 잠시 세 사람은 티격태격하며 지난날의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정준하를 향해 “방송 추세가 많이 바뀌었다”고 지적했고, 박명수는 “예전처럼 다시 뭉쳐서 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