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젝스키스. / MBC ‘쇼!음악중심’ 방송화면
그룹 젝스키스. / MBC ‘쇼!음악중심’ 방송화면


그룹 젝스키스가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음악 프로그램 ‘쇼!음악중심’에서다.

젝스키스는 이날 ‘쇼!음악중심’에서 신곡 ‘올 포 유(ALL FOR YOU)’로 컴백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MC들과의 인터뷰에 참여한 젝스키스는 끈끈한 우정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데뷔 23년 차에도 사이가 좋은 비결을 묻자 김재덕 “우리는 눈빛만 봐도 다 알기 때문에 호흡이 잘 맞다”고 말했다. 이후 멤버별 정보를 이구동성 퀴즈 형식으로 풀며 이목을 끌었다.

또한 은지원은 신곡 ‘올 포 유’에 대해 “1990년대 감성의 알앤비(RNB) 장르를 젝스키스 분위기로 재해석한 곡이다. 겨울에 들으면 좋을 발라드”라고 소개했다.

관전 포인트를 묻자 이재진은 “요즘 우리가 감수성 풍부해져서 따뜻한 모습을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고, 보컬 실력도 주목해달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