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인생라면집에 찾아온 박명수와 정준하.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인생라면집에 찾아온 박명수와 정준하.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에서 라면 끓이는 섹시한 사장 ‘라섹’ 유재석과 박명수의 재회가 반가움을 자아낸 가운데 두 사람과 인연 깊은 ‘식신’ 정준하가 ‘인생라면’을 찾는다.

오는 2월 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사장은 ‘인생라면’을 찾은 반가운 형님들 박명수, 정준하, 일명 ‘하와 수’와 수다 꽃을 피운다.

추격전인 줄 알고 부리나케 도착한 장소에서 ‘인생라면’ 가게를 연 라섹 유재석은 지난 방송에서 연예대상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예능계 스타들에게 라면을 대접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번 주에도 많은 스타들이 방문한다. 그 가운데 박명수가 예상한(?) 바로 그 손님 정준하가 등장했다. 유재석과 박명수는 그의 등장을 짐작했다는 듯 표정을 찌푸리며 격하게(?) 반가움을 표현했다.

모처럼 모인 ‘하와 수’ 박명수와 정준하는 만나자마자 오디오가 빌 틈 없는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이 모습에 빵 터진 유재석은 자신의 부캐 유산슬의 스승인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을 떠올리며 박명수와 정준하에게 하와 수와 박토벤, 정차르트 4자회담을 제안했다.

또한 유재석은 “오랜만에 우리 셋이 카메라 앞에 있다”며 기뻐했다. 세 사람은 서로의 근황부터 방송 활약상을 지켜본 소감 등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박명수는 ‘놀면 뭐하니?’의 고정출연자 유재석을 본 소감을 털어놓더니 “나였으면..”이라고 입맛을 다셔 웃음을 유발했다. 정준하는 과거 ‘식신’이라는 별명을 붙어준 1인자 유재석에게 현재 계획 중인 개인 채널 이름을 검사(?)받았다. 유재석은 그런 정준하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며 조언을 건넸다.

1인자 유재석과 ‘하와 수’의 재회는 오는 2월 1일 오후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