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유재명(왼쪽), 박서준.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유재명(왼쪽), 박서준.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유재명이 “노인 역할은 나에게 큰 도전”이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태원 클라쓰’는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불합리한 세상에서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반란을 다룬다.

유재명은 극중 장대희 역을 맡아, 박새로이 역의 박서준과 대립하며 극의 중심을 잡는다. 노인인 장대희를 표현하기 위해 특수 분장을 한 채 등장하는 그는 “흉내 내기에 그치지 않고 특수 분장을 통해 자연스러우면서도 원작 속 장대희의 모습을 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수 분장을 하느라 피부도 많이 상했다. 이 작품을 마치면 자연스럽게 주름이 생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재명은 “‘이태원 클라쓰’는 처음으로 결제해서 본 웹툰이다. 단순하게 악한 역할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만의 굴곡과 인생이 지금의 모습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겉으로는 질기고 모질지만, 그런 그에게도 삶의 이유와 외로움이 있다는 걸 표현하기 위해 섬세한 눈빛과 떨림을 찾으려고 애썼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라쓰’는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 등을 만든 김성윤 PD와 원작자 조광진 작가가 직접 대본을 집필했다. 유재명을 비롯해 배우 박서준·김다미·권나라·김동희·안보현·김혜은·류경수·이주영·이다윗 등이 뭉쳤다.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