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이(왼쪽)과 김성갑 전 SK와이번스 수석코치. /사진=유이 인스타그램
배우 유이(왼쪽)과 김성갑 전 SK와이번스 수석코치. /사진=유이 인스타그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의 아버지인 프로야구 김성갑(58) 전 SK와이번스 수석코치를 사칭해 상습사기 범행을 저지른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3단독 정병실 판사는 상습사기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14일부터 10월 30일까지 인천 중구 한 가방 판매점 등에서 업주들로부터 8차례 현금 80여만원과 시가 31만원 상당의 의류 등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김 전 코치를 사칭해 업주들에게 “중학생들을 후원하기 위해 단체로 가방을 주문하겠다”며 “근처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이 식사를 하고 있는데 식비를 빌려달라”고 요구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2018년 1월에도 상습사기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는 등 사기 전과 12범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재판부는 “출소 직후부터 2개월 동안 8차례나 사기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 전 코치는 1985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1995년 은퇴해 이후 2018년 11월까지 SK와이번스 수석코치를 맡았다. 배우 유이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유이는 지난해 9월 자신의 아버지를 사칭한 사기 피해 사례를 접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 가족도 너무 놀란 상황이다. 무엇보다 피해를 보신 분들이 계셨다는 얘기에 너무 속상하고 죄송하다. 제발 저의 아빠를 사칭하시는 분 멈춰달라. 아니 직접 가셔서 돈도 갚으시고 사과해주셨으면 좋겠다. 범죄이다다”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