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동주 인스타그램./
서동주 인스타그램./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KBS2 ‘스탠드업’ 출연 소감을 밝혔다.

서동주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탠드업’ 출연과 관련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어제 ‘스탠드업’ 잘 보셨나요? 제가 독감이 엄청 심해서 목소리가 안 나오는 상황에 링거까지 맞고 한거라 엄청 걱정했어요”라며 “게다가 너무 떨려서 심장 소리가 귀에서 쿵쿵대고”라며 “다행히 피디들과 작가들이 편집을 잘해주셔서 재밌게 나온 것 같아요. 사실 저는 ‘재밌어 보이는 일은 다 도전해보자!’ 이런 주의라, 도전을 했는데 대본 쓰는 일부터 연습과 리허설까지 엄청난 준비가 필요하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남들 앞에서 뻔뻔하게 준비한 내용을 잘 전달할 수 있는 배짱도 필요하고요. 박나래님을 비롯한 출연진들 모두 존경스러운 하루였어요”라고 했다.

서동주는 “어쨌든 ‘스탠드업’이란 게 원래 헛소리도 많이 하고 과장되게 이야기하고 그런 코미디니까 심각하게 생각 말고 웃어 넘겨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고 부탁했다. 이와 함께 ‘개그는 개그일뿐’ ‘다큐로 만들지 말자고요’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눈길을 끌었다.

‘스탠드업’에서 서동주는 이혼과 관련해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고 유쾌하게 털어놨다. 서동주는 지난해 9월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