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봄. / 제공=미스틱스토리
가수 박봄. / 제공=미스틱스토리


솔로 가수로 돌아온 박봄이 그룹 투애니원(2NE1) 멤버들과의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박봄은 지난 28일 방송된 Mnet ‘스튜디오 음악당’의 두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최근 발표한 산다라박과의 듀엣곡 ‘첫눈’의 작업 과정을 설명했다. “산다라박에게 함께 부르자고 내가 먼저 부탁했다”면서 “(산다라박이) 보컬 레슨도 받고 항상 성실하게 열심히 해줘서 정말 든든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는 “음악당의 녹음실에서 ‘첫눈’의 리허설을 할 때 사우나에 다녀온 것처럼 땀을 흘렸다”며 “원래 듀엣곡인데 혼자 부르려니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내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돌변해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다.

박봄은 “솔로 음반을 준비할 때 씨엘(CL)에게 작곡을 부탁했으나 아직 받지 못했다”며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씨엘도 자신의 음반을 준비 중이어서 바빴을 것이다. 서운하지 않다”고 말했다. 2NE1의 멤버들과 신곡이 나올 때마다 서로 듣고 의견을 공유하며 각별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박봄은 이외에도 리드미컬한 가창법이 돋보이는 솔로곡 ‘봄’을 비롯해 Mnet ‘퀸덤’에서 공개한 신곡 ‘되돌릴 수 없는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갈 곳 없는’ 등을 불렀다. 이어 2NE1의 ‘Lonely’도 열창해 작사가 김이나와 가수 김희철, 작가 배순탁 등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배순탁은 “그룹의 강렬한 이미지와 반대로 순둥순둥한 박봄의 모습이 매력 있다”고 했고, 김희철은 “박봄의 목소리는 ‘그리워해요’ 같은 발라드에서 깊게 울리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