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탠드업’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스탠드업’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개그우먼 박나래가 지난 28일 처음 방송된 ‘스탠드업’에서 메인 MC로 활약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박나래는 앞서 파일럿으로 방송됐던 ‘스탠드업’에서 적재적소의 개그 센스를 갖춘 진행 실력으로 오프닝부터 큰 임팩트를 과시한 바 있다. 이러한 활약을 인정받아 그가 또다시 정규 방송의 메인 진행자로 발탁돼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등장부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끌어내는가 하면 센스만점 멘트들을 뽐냈다. 그는 청춘들의 기를 팍팍 살려주는 치얼업 고민 상담소를 열었고, 첫 사연부터 보는 이들을 낯 뜨겁게 한 19금 사연에도 특유의 진행력을 발휘해 유쾌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또한 각 게스트들과의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프로그램 내 밝은 분위기를 형성했다. 특히 ‘선’을 넘는 악동 코미디언 케니가 “나래 누나, 클 만큼 컸어”라며 도발하자 그는 아담한 자신을 가리키며 항의하는 모습으로 관객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처럼 박나래의 활약이 두드러지며 ‘스탠드업’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스탠드업’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