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이태원 클라쓰’
제공=JTBC ‘이태원 클라쓰’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출연 배우들이 직접 첫 회의 시청 포인트를 29일 공개했다.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는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반란을 다룬다. 세계를 압축해 놓은 듯한 이태원의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좇는 그들의 창업 신화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배우 박서준·김다미·유재명·권나라 등이 뭉쳤다.

박서준은 소신 하나로 이태원 접수에 나선 거침없는 직진하는 청년 박새로이 역을 맡는다. 그는 “첫 회에서는 이야기의 발단이 되는 과거 사건이 밀도 있게 펼쳐진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고 소신을 지키는 박새로이의 매력에 빠져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이어 박서준은 “이태원에서 꿈을 펼쳐나갈 박새로이의 시작을 함께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면서 “우리 드라마에 나오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도전과 성장을 지켜보면서 응원해주면 좋겠다.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이 공감하고, 응원받을 수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다미는 신이 내린 두뇌를 장착한 고지능 소시오패스 조이서 역으로 첫 드라마 도전에 나선다. 김다미는 “웹툰이 드라마로 영상화된 만큼, 또 다른 느낌의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를 집중해 봐시면 좋을 것 같다”며 드라마만의 차별화된 매력을 강조했다. 또한 “원작이 인기가 많았던 만큼 드라마를 기다리는 이들도 많을 것 같다. 그만큼 배우와 스태프들이 최선의 노력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재명은 요식업계의 대기업 ‘장가’의 회장 장대희 역으로 극을 탄탄하게 이끌 예정이다. 특히 박서준과 펼칠 뜨거운 연기 대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그는 “인물을 맡은 모든 배우들의 싱크로율과 조화로운 연기 호흡에 주목해 달라”며 “원작의 촘촘한 구성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한층 더 풍부해지고 선명해졌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그러면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 작품을 만들고 있으니 기대하셔도 좋다. 상상 그 이상의 ‘이태원 클라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권나라는 박새로이의 첫사랑이자 비즈니스 라이벌 오수아 역으로 변화무쌍한 매력을 발산한다. 권나라는 “캐릭터들이 그 자체로 멋있고, 극화돼 있어서 다양한 캐릭터들을 보는 재미가 가장 큰 시청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과는 조금 다른 ‘오수아’의 삶이 펼쳐진다. 현실적이고 주체적으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 나가는 수아의 모습에 나조차도 그를 다르게 보게 됐다. 세상에서 빛나기 위해 노력하는 수아의 반란을 많이 응원해 달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태원 클라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