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 미국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미국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의 북미 지역 상영관 수가 1000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11일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3개 상영관에서 선(先) 개봉한 이후 최다 상영관 수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 북미 지역 상영관은 지난 26일 기준 1060개로 집계됐다. 박스오피스 매출도 3091만2648달러(365억원)에 달했다.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역대 흥행 수익 1위 기록이며, 북미에서 선보인 모든 역대 외국어 영화 가운데 흥행 7위에 해당한다.

이추세라면 6위인 ‘아멜리아'(3322만5499달러)도 곧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개봉한 지 100일이 지난 ‘기생충’은 한때 상영관 수가 620개까지 늘었다가 줄어드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달 6일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전후해 상영관 수가 다시 급격히 늘고 있다. 골든글로브를 비롯한 각종 북미 시상식을 휩쓴 데다, 다음 달 9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지명되면서 입소문을 탄 덕분이다.

‘기생충’은 북미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흥행 중이다. 이달 10일 개봉해 5위로 출발했으나 지난 주말에는 4위로 한계단 올랐다. 일본 배급사 비터즈엔드에 따르면 일본 내 매출도 10억엔(108억원)을 돌파했다. 역대 일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흥행 수익 7위의 기록이다.

‘기생충’의 해외 흥행은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이외에 1~2개 부문에서 수상 가능성이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