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스탠드업’ 서동주 / 사진=KBS2 방송화면
‘스탠드업’ 서동주 / 사진=KBS2 방송화면


방송인 겸 변호사인 서동주가 이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서동주는 28일 방송된 KBS2 ‘스탠드 업’에 출연했다. MC 박나래는 서동주에 대해 “‘엄친딸’이다. 공부도 잘하고 연애도 잘하고 말도 잘하고 이혼도 잘한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서동주는 “이혼을 잘하진 않았다”며 “많이 못 받았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이혼의 모든 것’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하게 된 서동주는 “난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를 하고 있는데, 지금 여기에 서 있다. 과거 스탠드업 코미디를 보고 이에 대한 글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그게 (출연)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 후 서동주는 악플에 대한 이야기부터 이혼 이야기까지 진솔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서동주는 “이혼하면 가장 힘든 건, 데이트할 때 언제 그 사실을 밝히는가의 타이밍”이라며 유쾌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이혼에도 계급이 있다”며 “이등병은 결혼을 하고 이혼을 1년 안에 한 사람, 일병은 5년 정도 있었던 사람, 상병은 10년 이상 있었던 사람, 병장은 연차에 상관 없이 아이가 있는 사람이다. 난 일병”이라고 비유했다.

농담과 재치로 이혼 이야기를 풀어나간 서동주는 “사실 이혼한 남녀에겐 아픔이 크다. 그들을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하며 솔직하고 당당하게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스탠드업’은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코미디 예능으로 의미와 풍자가 담긴 웃음부터 감동까지 전하는 어른들의 코미디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