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빌리 아일리시. / 제공=유니버설뮤직
가수 빌리 아일리시. / 제공=유니버설뮤직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가수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가 39년 만에 본상(General Field)을 독식한 가운데, 유니버설뮤직 소속 레이블 과 아티스트들이 총 33개 상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올해 그래미의 주인공인 빌리 아일리시는 ‘배드 가이(bad guy)’로 올해의 레코드(Record of The Year)와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를 받았다. 아울러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로 올해의 앨범(Album of The Year)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최우수 신인상(Best New Artist)까지 거머쥐며 단연 주목받았다.

팝 부문에서는 엘비스 코스텔로 & 디 임포스터스(Elvis Costello & The Imposters)가 ‘룩 나우(Look Now)’로 최우수 전통 보컬 앨범(Best Traditional Pop Vocal Album)을 받았고, 빌리 아일리시는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로 최우수 팝 보컬 앨범(Best Pop Vocal Album)을 타며 본상 4개 부문을 포함해 그래미 5관왕을 기록했다.

유니버설뮤직은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의 강자답게 이번 그래미에서 영상 음악(Music For Visual Media) 부문에서도 성과를 거뒀다. 레이디 가가(Lady Gaga)와 배우 브래들리 쿠퍼(Bradley Cooper)가 호흡을 맞춘 영화 ‘스타 이즈 본(A Star is born)’의 OST가 최우수 사운드 트랙(Best Compilation Soundtrack For Visual Media)과 최우수 영상 음악 작곡상(Best Song Written For Visual Media)을 수상했다.

특히 이 부문에선 역사적인 순간도 탄생했다. 아이슬란드 출신의 힐두르 구드나도티르(Hildur Guonadottir)가 HBO 드라마 ‘체르노빌’로 최우수 오리지널 스코어상(Best Score Soundtrack For Visual Media)을 수상하며 그래미 역사상 이 상을 받은 최초의 여성 작곡가로 기록된 것. 영화 음악의 거장 존 윌리엄스(John Williams) 역시 영화 ‘스타워즈’로 최우수 기악 작곡(Best Instrumental Composition)에 선정되며 이번 그래미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댄스/일렉트로닉 음악 부문에선 케미컬 브라더스(The Chemical Brothers)가 ‘Got To Keep On’으로 최우수 댄스 레코딩(Best Dance Recording)과 ‘No Geography’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앨범(Best Dance/Electronic Album)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자랑하는 래퍼 제이콜(J.Cole)은 트웬티원 세비지(21 Savage)와 함께한 ‘a lot’으로 최우수 랩송(Best Rap Song)의 수상자가 되는 영예를 안았다. 샤키라와의 협업으로 국내에서도 익숙한 라틴 아티스트인 알레한드로 산즈(Alejandro Sanz)는 ‘#Eldisco’로 최우수 라틴 팝 앨범(Best Latin Pop Album)을 수상했다.

미국인이 사랑하는 컨트리 장르에서도 수상자가 나왔다. 1972년 데뷔한 태니아 터커(Tanya Tucker)는 ‘Bring My Flowers Now’와 ‘While I’m Livin”으로 각각 최우수 컨트리 송(Best Country Song)과 최우수 컨트리 앨범(Best Country Album)을 차지하며 연륜의 힘을 보여줬다.

다소 대중적이지 않은 장르로 인식되는 컨템포러리 인스트루멘탈 뮤직(Contemporary Instrumental Music) 부문에서도 유니버설뮤직은 어김없이 수상자를 낳았다. 2013년 서울재즈페스티벌을 통해 내한했던 로드리고 이 가브리엘라(Rodrigo y Gabriela)가 ‘Mettavolution’로 최우수 컨템포러리 인스트루멘탈 앨범(Best Contemporary Instrumental Album)상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싱어송라이터이자 멀티 인스트루멘탈리스트 제이콥 콜리어(Jacob Collier)는 지난 59회 그래미 2관왕에 이어 이번 그래미에서도 최우수 기악 편곡(Best Arrangement, Instrumental or A Cappella)상과 최우수 보컬 편곡(Best Arrangement, Instruments and Vocals) 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재즈의 명가인 블루노트(Blue Note)와 버브(Verve)를 거느리고 있는 유니버설뮤직 답게 재즈 부문에서도 수상자가 이어졌다. 에스페란자 스팔딩(Esperanza Spalding)과 칙 코리아 앤 더 스패니시 하트 밴드(Chick Corea & The Spanish Heart Band)는 각각 ’12 Little Spells’와 ‘Antidote’로 최우수 재즈 보컬(Best Jazz Vocal)과 최우수 라틴 재즈 앨범(Best Jazz Latin Album)을 품에 안았다.

클래식 부문에선 LA 필하모닉의 상임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Gustavo Dudamel)이 ‘Norman: Sustain’으로 최우수 오케스트라 퍼포먼스(Best Orchestral Performance)에 뽑혔다.

유니버설뮤직은 총 84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루어진 이번 그래미에서 팝·댄스·일렉트로닉·힙합·재즈·컨트리·OST·클래식에 이르기까지 거의 대부분의 장르에서 총 33개 부문의 수상자를 배출하며 전 세계 1위 음반사다운 위용을 뽐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