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길. / 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가수 길. / 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힙합 듀오 리쌍 출신 가수 길이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지 3년 여만에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화제가 되고 있다. 세 차례의 음주운전 전력, 결혼 사실을 숨긴 것과 관련해 네티즌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길은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소문만 무성했던 결혼설 등에 대해 털어놨다.

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선 길은 “나와 내 음악을 사랑해 준 분들에게 깊은 실망감을 드렸다.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건 말도 안 되고, 그래서 집에 있던 악기도 다 치워버렸다. 그냥 걷자는 생각으로 산에 많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특히 길은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을 얻었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많지 않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길은 2004년, 2014년, 2017년 세 차례에 걸쳐 음주운전을 해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다 2018년 서울 강남 인근에서 한 여성과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당시 길은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이후 5월 쯤 한 매체는 길이 9살 연하 비연예인과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그때도 길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길은 당시 결혼설을 부인한 것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 일단 내가 누군가를 만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때였다. 또 주위 친구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MC인 강호동, 이상민, 그리고 MBC ‘무한도전’을 함께 했던 하하도 “전혀 몰랐다”며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길과 그의 장모. /사진제공 =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길과 그의 장모. /사진제공 = 채널A
길의 ‘눈맞춤’ 상대는 장모였다. 장모는 “딸을 실종시킨 미운 사위”라며 “임신해서 아이를 낳았으면 행복하고 좋아야 하는데 딸은 어둡고 슬프게만 지냈다. 진짜 싫었다”고 솔직함 심경을 털어놨다.

장모 앞에 선 길은 허리를 굽혀 사죄했다. 눈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고 안절부절못했다. 장모는 “결혼과 득남 관련 기사가 나왔을 때 왜 사실무근이라고 했느냐. 그 때 인정했다면 모든 것이 훨씬 쉬웠을 텐데”라고 토로했다. 이에 길은 “그 때는 두려움이 컸다. 아내도 ‘오빠 뜻대로 하라’고 해서 장모님 생각은 못하고 제 판단대로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장모는 “두 사람 문제가 아니라 가족의 문제지 않나”라며 “우리 딸도 꿈이 있고 하고자 하는 일도 있었는데 이제 마음대로 바깥에 나가지도 못하고 숨어 살게 됐다. 난 그러자고 키운 게 아닌데”라며 길을 원망했다.

그러면서도 장모는 길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봉사활동을 갔다가 노래방에서 리쌍의 노래를 처음 들어봤는데 참 괜찮았다. 그 노래 부른 사람이 내 사위라고 말하고 싶었다”며 “나도 앞으로, 음악 하는 그 친구가 우리 사위라고 말할 날이 오겠지 않나”라고 했다.

장모는 “정식으로 사위가 되고 싶으면 결혼식을 해라. 4월 11일로 날도 잡아 왔다”며 길에게 제안했다. 당황한 기색을 보이던 길은 “저도 사실 5월로 날을 잡아 왔다”며 “가족 30명 정도만 모여서 작게 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모는 “나는 스몰웨딩은 싫다. 가뜩이나 숨어서 살아왔지 않나. 말이 좋아 스몰웨딩이지 숨어서 하는 것밖에 더 되느냐. 면민회관에서 하자”고 했다. 그런데도 길은”너무 대규모인 것 같은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아직까지 대중 앞에 서는 것에 대해 두려워 하는 모습이었다.

길은 선택의 문에서 “연예인으로가 아니라 사위 길성준으로서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도록 하겠다. 어머니, 저를 사위로 받아 주시겠느냐”고 물었다. 망설이던 장모는 “아직은 아닌 것 같다. 식을 올리고 나면 그 때 받아들일 것 같다. 지금은 아니다”라며 뒷문으로 나갔다.

길이 진심을 털어 놨지만 네티즌들은 비교적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아내와 그의 가족들에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네티즌들은 “아이돌도 아니었고… 충분히 축하받을 수 있었는데 아쉽지만 지금이라도 아내분, 아들과 행복하고 당당하게 사세요. 축하드려요(ygsh****)”, “결혼, 득남은 축하 받을 일인데 앞으로 방송은 하지마세요. 본인 잘못으로 생긴 가족들의 괴로움은 자업자득인거고, 시청자들 중 음주운전자에게 가족을 잃은 분들은 죽을때까지 피가 거꾸로 솟는 한맺힌 아픔일겁니다. 좋은 가정 이루시고 방송은 나오지 마시길.(naed****)”, “누구나 행복 할 권리는 마땅히 있지만, 여러번의 음주는 다른 사람이 행복 할 권리를 한순간에 뺏어갈 수 있는 위험한 범죄인 만큼 많이 반성했으면 좋겠습니다. 자숙의 시간이 길다고 해서 반성의 정도가 깊은건 아니라고 생각하니까요.(01vi****)”, “길이 앞으로 살아갈 길은 운전면허 반납하고 다신 운전 안하는길, 정식으로 결혼해서 이제껏 못한 것 가족들에게 사죄하면서 조용히 살아가는길, 단 두길 뿐(yese****)” 등의 댓글을 달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