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김구라. / 제공=JTBC ‘막나가쇼’
코미디언 김구라. / 제공=JTBC ‘막나가쇼’
‘세금’은 국가를 유지하고 국민 생활의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 세금이 올바른 곳에 사용되는지 알기 위해 JTBC 예능프로그램 ‘막나가쇼’의 제작진과 코미디언 김구라가 나섰다.

김구라는 28일 방송되는 ‘막나가쇼’의 ‘와이?(WHY?) 왜구랴’ 코너에서 우리 주변에서 세금이 쓰이고 있는 현장을 방문해 세금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점검하고, 주민세를 비롯한 각종 세금을 오랜 기간 납부하지 않은 고액체납자를 추적해 가택수사를 벌인다.

김구라는 언론에 꾸준히 보도되며 세금 사용 논란의 중심에 선 현장들을 찾아 나섰다. 적게는 1억 원대부터 많게는 300억 원대까지의 세금이 쓰인 현장은 과연 어떠한 모습일지, 투입된 금액을 들은 시민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막나가쇼’의 제작진은 “김구라는 인천시청 납세 협력 담당팀과 더불어 인천 곳곳에 있는 고액체납자 가택 수사 현장에 동행했다”며 “그는 몇 차례 실패 끝에 들어가게 된 고액체납자의 집 안에서 고가의 양주와 명품 가방 등을 발견하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귀띔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KBS 전(前) 아나운서인 조충현·김민정 부부도 의기투합한다. 프리선언 이후 방송 최초로 동반 출연해 김구라의 든든한 조력자로 나선 이들의 활약 역시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