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너는 내 운명’ 진태현-박시은 부부./ 사진제공=SBS
‘너는 내 운명’ 진태현-박시은 부부./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의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대학생 딸이 등장한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도 보육원에서 만난 대학생 딸을 지난해 공개 입양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부부와 딸, 세 사람이 함께하는 일상이 최초로 공개된다. 세 사람의 첫 만남부터 한 가족이 되기까지 5년간의 비하인드스토리가 함께 전해질 예정이다. 특히 세 사람은 처음으로 가족이 됐다고 느낀 순간과 입양 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혀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이미 성인이 된 대학생 딸을 입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아내와 있을 때는 ‘귀여운 남편’ 진태현은 딸이 등장하자 ‘엄근진 아빠’로 변신해 끊임없이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180도 달라진 ‘아빠’ 진태현의 모습에 MC들도 “아버지로선 완전 다르다” “드라마에서 봤던 모습이 보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이날 취미생활을 위해 은밀히 어딘가로 향하는 진태현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그의 반전 취미생활에 모두 깜짝 놀랐다고. 그런가 하면 그의 취미생활은 이윽고 박시은에게 발각되며 부부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과연 박시은을 뒷못잡게 만든 진태현의 은밀한 취미생활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학생 딸과 함께하는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일상은 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