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사풀인풀)에서 설인아와 김재영이 진호은의 죽음, 이태선의 뺑소니 사건과 관련된 진실에 점점 다가갔다. 두 사람은 나영희가 이 사건과 연관돼 있음을 눈치 챘다.

26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홍유라(나영희 분)는 구준겸(진호은 분)가 자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김청아는 그런 홍유라가 안쓰러웠다.

김청아는 “구준휘 씨(김재영 분)네 갔다오는 길이다. 어머니가 아셨다. 준겸이가 구준휘 씨에게 보낸 편지를 갖고 계셨다. 어머니에게 가봐라”며 오열했다. 걱정이 된 구준휘는 헐레벌떡 집으로 뛰어 들어왔다. 홍유라는 구준겸의 의사자 증서를 버리고 오던 길이었다. 홍유라는 아무렇지 않은 척 했고 구준휘는 그런 엄마가 더 걱정스러웠다. 홍유라는 구준휘에게 “앞으로 준겸이 얘기 하지 말자. 너도 잊어라. 준겸이 사진부터 치워야겠다”고 말했다.

어두운 표정으로 집에 들어온 김청아에게 선우영애(김미숙 분)는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김청아는 준겸과 자신이 동반자살하러 갔던 과거를 홍유라가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선우영애는 김청아가 혹여 자살방조죄로 경찰 생활을 하지 못할까 염려했다. 김청아가 걱정된 구준휘는 전화를 걸었지만 김청아는 일부러 받지 않았다. 구준휘는 음성 메시지로 “좋은 기억으로 너에게 남을 자신이 없다. 매일 같이 나쁜 기억으로 남더라도 너의 곁에 있고 싶다. 모두에게 나쁜 놈이 되더라도 너에게 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메시지를 들은 김청아는 눈물을 쏟았다.

도진우(오민석 분)는 김설아(조윤희 분)를 위해 준비했다가 실패했던 해산물 파스타를 떠올리며 해감 연습을 했다. 도진우는 이틀째 연락이 없는 김설아를 생각하며 혼자 중얼댔다. 이를 듣던 홍화영(박해미 분)는 도진우를 꾸짖었다.

도진우은 하던 요리를 홍화영에게 떠맡기고 방으로 돌아와 김설아에게 문자를 보냈다. 도진우는 사과의 뜻을 노래에 담아 영상을 찍어 보냈다. 김설아는 영상을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리고는 ‘사과 맛있게 먹었다’고 답장을 보냈다. 도진우는 김설아의 문자를 받고 잇몸이 보일 만큼 크게 미소 지었다.

밥을 먹으러 간 도진우는 그곳에서 일하고 있던 김영웅(박영규 분)을 발견했다. 도진우는 김영웅을 “아버님”이라고 부르며 반겼지만 김영웅은 “다른 데 가서 먹어라”고 부탁했다. 도진우는 “아버님이 불편하시면 포장해 가겠다”며 “50인분 하면 야근하는 직원들 다 먹지 않겠나”라고 같이 온 직원에게 물었다. 직원은 일부러 “네, 부회장님”이라며 김영웅의 기를 살려줬다.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구준휘는 강시월(이태선 분)에 대해 아는 신부님을 만났다. 구준휘는 “우리 어머니가 언제부터 강시월을 후원했냐”고 물었다. 신부님은 “둘째 아드님 사고 난 다음부터였다. 아드님 대신 누군가를 돕고 싶다고 했다”고 답했다. 또한 후원자 선정에 대해서 “홍 판사님이 직접 지정했다”고 밝혔다. 구준휘는 “제 동생 죽음에 대해 알고 싶어서다”며 강시월의 연락처를 물었다.

구준휘가 자리에서 떠난 후 신부님은 강시월을 만났다. 신부님은 “후원해주시는 분이 유학을 보내주시겠다고 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또한 강시월이 어릴 적 쌍둥이 동생과 찍은 사진을 건네며 “책 사이에서 찾았다”고 말했다.

김설아는 문태랑(윤박 분)에게 찾아갔다. 김설아는 문태랑에게 “그 사람(도진우)과 한 달만 만나 보려고 한다. 그 사람 미련 안 갖게 잘 보내주려 한다”며 “진심으로 그 사람을 용서하고 떠나보내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설아는 라디오 PD를 문태랑의 가게로 불러 문태랑 섭외에 도움을 줬다. 문태랑은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김설아를 쫓아다니는 도진우가 내키지 않은 홍화영은 주주총회 안건으로 도진우 부회장 해임결의안을 냈다. 도진우는 관련 서류를 보곤 당혹스러워 했다.

설을 맞아 김청아, 김설아, 김연아(조유정 분) 자매는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부모님에게 세배를 했다. 김영웅과 선우영애는 덕담을 건네며 세뱃돈을 나눠줬다. 도진우는 세배를 하겠다고 찾아와선 절을 하고 세뱃돈을 달라고 했다. 김영웅은 ‘나쁜놈’이라고 적어 미리 준비해둔 봉투를 건넸다. 도진우는 “올해는 나쁜놈이 아니라 정말 좋은놈이 되겠다”며 능청을 떨었다.
홍화영은 김설아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진우 거기 있냐”고 물었다. 홍화영이 말도 안 되는 트집을 잡자 김설아는 “한 번만 더 우리 부모님 모욕하면 그 ? 내가 어떻게 나오는지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시월은 김청아가 일하고 있는 경찰서로 찾아가 쓸쓸하게 설을 보내야 하는 심정을 토로했다. 강시월은 어릴 적 동생과 설날 노래를 불렀다고 했다. 김청아는 “동생이 있냐”고 물었고 강시월은 착잡한 표정을 지었다. 김청아는 강시월에게 담요를 건네며 쉬어라고 했고 강시월은 단팥방을 주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김청아는 강시월의 뺑소니 사건과 관련된 서류에서 ‘홍유라의 진술서’라는 내용을 보게 됐다. 이에 이 사건이 죽은 구준겸과 연관 있음을 눈치 챘다. 구준휘도 뺑소니 사건과 홍유라가 뭔가 관련돼 있음을 직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