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토크쇼 < XY그녀 >, 추후 방영 보류


, 추후 방영 보류" />KBS Joy의 트랜스젠더 토크쇼 < XY그녀 >, 추후 방영 보류. 신동엽, 홍석천, 모델 김영이 MC를 맡은 < XY그녀 >는 트랜스젠더 20명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애매한 남녀 시각차 문제에 새롭게 접근한다는 모토로 9월 6일 첫방송 됐다. 그러나 방송 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다수의 비난 글이 올라왔고, ‘자녀교육 망치는 KBS 반대 국민연합’ 회원들은 일간지에 프로그램 반대 전면광고를 내는 등 비난 여론을 형성해왔다. 이에 KBSN 측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수용하여, 추후 방영 보류키로 결정하였습니다”라고 알렸다.
10 아시아
댁의 자녀를 망치는 건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소수자를 혐오하라고 가르치는 교육입니다.

MBC , 3회 연장으로 25일 종영. MBC 측은 “남은 이야기를 완성도 높게 마무리하기 위해서 연장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은 부산의 한 대학병원 중증외상센터 응급의학과를 배경으로 하는 의학 드라마로 현재 월화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다.
10 아시아
3회 연장 받고 추석 특집 ‘최 교수의 한가위’까지 가죠.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노홍철, 길 등 7명이 출연하는 ‘SUPER7’ 콘서트 티저 영상 공개. ‘SUPER7’ 콘서트는 오는 11월 24일, 25일 서울 체조경기장에서 2회 공연으로 개최되며 티켓 예매는 9월 26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관계자는 ‘SUPER7’ 콘서트가 길이 소속된 리쌍의 공연기획사 리쌍컴퍼니에서 기획, 주최, 주관하는 공연으로 MBC 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10 아시아
김, 밥, 당근, 시금치, 계란, 햄, 오이를 같이 먹긴 하지만 김밥은 아니다.

슈퍼주니어의 리더 이특, 붐과 함께 MC를 맡고 있는 SBS 과 고정 패널로 활약 중인 SBS 에서 조만간 하차. 입대를 앞두고 있는 이특은 입대 날짜가 정해지는 대로 9월 말이나 10월 중순 중 마지막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10 아시아
이 시각, 과 을 1회부터 공부하고 있는 려욱!

인피니트의 리더 성규, 14일 방송되는 MBC 에 카메오 출연. 극 중 구미호 가족의 막내딸 구미모(효민)을 좋아하는 우현과 같은 그룹 멤버인 인연으로 출연하게 된 성규는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등록금 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학업을 소홀히 하지 않는 성실한 청년 역을 맡아 친구 우현의 고민을 상담해줄 예정이다.
10 아시아
성규는 우현의 고민을 상담해준 뒤 아르바이트를 하러 가던 길에 오토바이에 치어 병원으로 실려 가게 되는데, 깨어난 성규의 눈에 비친 흰 가운 위 세 글자는 강…준….ㅎ

12일 KBS를 사직하고 프리랜서로 활동하게 된 방송인 전현무, tvN 를 김구라와 함께 진행할 공동 MC 물망에 올라. 제작진 측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전현무는 현재 인도로 여행을 떠난 상태이며 22일 경 귀국할 예정이다.
10 아시아
검사 출신 택시 승객으로 유명한 정 모 씨에게도 러브콜 좀.

지드래곤, 15일 발매되는 두 번째 미니앨범 < ONE OF A KIND > 수록곡 ‘불 붙여봐라’ 프리뷰 영상 공개. ‘불 붙여봐라’는 타블로와 언더 랩퍼 도끼가 참여한 힙합 곡으로 음반에만 수록되는 보너스 트랙이며, 지드래곤은 “타블로 형과 도끼 군이 같이 했는데 제가 생각하는, 뭔가 말하지 못한 간지러웠던 부분을 속 시원히 말해서 듣는 사람을 긁어 줄 수 있는 가사를 썼던 것 같다”고 전했다.
10 아시아
이런 식으로 하나씩 하나씩 감질나게 영상 공개하면 솔직히 보는 사람 스트레스 받으니까
입고 나온 옷 어디서 샀는지 좀 알려주세요…
제발…

KBS 드라마 제작진, 수목 드라마 (이하 ) 제목 표기 논란에 관한 입장 밝혀. 제작진은 극 중 기억을 잃고 뇌손상을 입게 된 은기(문채원)이 마루(송중기)를 보고 일기장에 ‘차칸 남자’로 잘못 기재할 수밖에 없는 사연을 제목으로 인용하게 되었다고 설명함과 동시에, 이번 제목 설정이 극의 흐름을 반영한 제작진의 창의적 표현을 위해 맞춤법 오기가 불가피했다며 거듭 이해를 당부했다.
보도자료
제목 가지고 더 이상 일 해라 절 해라 하지 말아톤.

글. 최지은 fiv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