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엄정화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타임라인] 엄정화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엄정화 :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큰 사랑을 받아서 기뻤다”
– 지난 10일 방송한 KBS 에 출연한 엄정화가 한 말. 엄정화는 친구 정재형과 처음 만나게 된 인연에 대해 얘기했다. 엄정화는 “해운대에서 방송을 하고 있는데 인파가 많았다. 큰 차 말고는 들어갈 수 없는 상황에서 마침 지나가던 큰 차에 태워줄 것을 부탁했고, 그 차에 정재형씨가 있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후 차를 함께 한 인연으로 회식을 하면서 밤새 얘기를 나눴고, 패션이나 음악적 공통사가 있었던 정재형과 엄정화는 “매일 전화하는 사이”가 됐다. 엄정화는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큰 사랑을 받아서 기뻤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타임라인] 엄정화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타임라인] 엄정화 “엄태웅도 그렇고 재형이도 그렇고..”
엄태웅: “수근이 남으면 저도 (‘1박 2일’에) 남아야죠”
– 지난 10일 방송한 에서 전화 연결을 했던 배우 엄태웅의 말. 엄태웅은 KBS ‘1박 2일’의 시즌 2의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상황을 봐야한다. 혼자 하는 게 아니니까”라고 대답했지만, 이어 “수근이가 남으면 저도 남겠다”라고 대답했다. 그 이유는 “수근이 안 하면 재미없을 것 같다”는 것. 그러자 MC 탁재훈은 본인도 들어가겠다며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