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엑스칼리버’ 공연 장면.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엑스칼리버’ 공연 장면.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지난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무대예술상, 남우조연상, 카카오 베스트 캐릭터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엑스칼리버’의 무대 디자이너 정승호 디자이너와 극 중 랜슬럿 역으로 출연한 배우 박강현은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이어 신영숙과 장은아 역시 극 중 배역 모르가나로, 올해부터 신설된 카카오 베스트 캐릭터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뮤지컬어워즈’는 뮤지컬 현장에 종사하는 공연예술인을 위한 축제의 장으로, 매해 수준 높은 작품을 발굴하고, 해당 작품의 창작자를 독려하려는 취지의 시상식이다. ‘엑스칼리버’는 무대 예술상, 남우조연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지난 6월 월드프리미어로 상연된 ‘엑스칼리버’는 마법과 리얼리티가 혼재된 고대 영국을 신비로운 무대 디자인으로 재현, 작품의 몰입도 높였다. 제 8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 이어 이번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도 무대 예술상을 석권하며 무대 디자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정승호 무대 디자이너는 “‘엑스칼리버’를 통해 무대예술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다. 공연을 위해 노력해준 배우, 스태프들, 관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극중 뛰어난 무술실력과 카리스마로 호응을 얻은 박강현은 “‘엑스칼리버’로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내 진심을 잘 전달할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영숙과 장은아는 “창작 작품에 초연 배우로 출연한다는 것은 중압감도 있지만 재미있는 일”이라며 ” ‘엑스칼리버’의 모르가나를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벅찬 소감을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