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도연(왼쪽), 정우성. /사진=텐사이아DB
배우 전도연(왼쪽), 정우성. /사진=텐사이아DB

배우 전도연(왼쪽), 정우성. /사진=텐사이아DB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전도연, 정우성이 오늘(22일) 오후 7시 MBC FM4U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전도연, 정우성은 데뷔 이래로 첫 호흡을 맞춘 소감부터 첫 촬영 현장 날의 비하인드까지 청취자들이 궁금해하는 두 배우의 만남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전도연은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세 번째 출연으로DJ 배철수와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감을 높인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첫 출연하는 정우성까지 함께 출격하는 이 날 방송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개봉에 앞서 두 배우의 매력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예정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등이 주연했으며 오는 2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