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성우 서유리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2세 계획 인터뷰 후 악플에 시달렸다고 고백한다.

2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현철, 서유리, 이동진, 인피니트 성규가 출연하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 특집으로 꾸며진다.

서유리는 남편 최병길과의 러브 스토리로 설렘을 유발한다. 작년 열애 인정 후 초고속 결혼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두 사람. 서유리는 결혼 전 남편의 대시에 ‘파워 철벽’을 쳤다며 마음을 열고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힌다.

두 사람은 함께 커플 송을 발매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최병길은 ‘애쉬번’이라는 이름으로 가수 활동 중이다. 이에 서유리는 사랑의 힘으로 노래 공포증도 극복했다고 해 관심을 끈다.

서유리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3~4년 후에 아이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그의 나이를 언급하며 악플을 달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서유리는 “준비하고 있어요”라며 속 시원하게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서유리는 ‘만능 목소리’로 재미도 선사한다. 그는 강호동, 이영애는 물론 샤론 스톤을 패러디한 ‘유리 스톤’, 희로애락 강아지까지 다양한 목소리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서유리가 털어놓는 솔직한 2세 계획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