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제공=JTBC


세계 신기록을 달성하기 위한 U23 축구대표팀의 최종 결전이 22일 펼쳐진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이날 오후 10시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의 한국 대 호주의 4강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이날 방송 예정인 JTBC ‘차이나는 클라스’와 ‘한끼줍쇼’는 한 주 쉬어간다.

이번 4강전은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김학범호의 마지막 경합이다. 본 대회 3위까지 도쿄행 티켓이 주어지기에 이날 호주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면 올림픽에 자동 진출한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전 승부의 관건을 “체력”으로 꼽으며 “모든 경기와 마찬가지로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호주는 8강전에서 시리아와 치열한 연장전 승부를 치르고 4강에 올랐다. 한국 팀보다 하루 더 휴식시간이 주어졌지만 체력적인 소모가 컸다. 김 감독은 호주에 대해 “훌륭한 감독과 선수가 있는 좋은 팀이다. 두 차례 (연습) 경기를 통해 서로 잘 알고 있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