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사전 예매량이 10만장을 돌파했다.

21일 오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사전 예매량 10만장을 넘었으며, 예매율도 절반에 가까운 43.5%를 기록하는 등 설 연휴 독보적인 흥행을 예고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3일전인 일요일, 전체 예매율 1위에 등극한데 이어 높은 예매량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시사회 이후 폭발적인 입소문을 타고 있다. 역대 설 연휴 최고 흥행작이자 1600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의 개봉 당일 오전 9시 30분 예매량인 10만1682장을 하루 앞당겨 경신했다.

배우들의 인생 연기 경신, 우민호 감독이 ‘내부자들’ 이후 새로운 명작을 탄생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쟁쟁한 한국 영화 경쟁작들과 외국 영화들을 제치고, 폭발적인 입소문 상승세를 타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2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