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새 미니앨범 ‘회:래버린스(回:LABYRINTH)’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여자친구는 오늘(20일) 글로벌 공식 팬 커머스 앱 위플리와 각 온라인 음반 판매 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회:래버린스’의 발매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예약 판매 시작을 알렸다.

여자친구의 새 앨범 ‘회:래버린스’는 ‘크로스로드(Crossroads)’, ‘룸(Room)’, ‘트위스티드(Twisted)’ 총 3가지 버전으로 발매된다. 이번 앨범은 각기 다른 콘셉트로 여자친구의 다양한 매력을 담아내며 컴백을 기다려온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래버린스’는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로 내놓는 첫 결과물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재까지 앨범명 ‘회:래버린스’와 컴백 타임테이블, 3가지 버전의 앨범 사양이 공개된 가운데, 여자친구가 새 앨범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담아낼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여자친구는 오는 2월 3일 컴백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