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윤경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윤경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윤경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윤경호가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 출연한다.

20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윤경호가 ‘번외수사’에 테디 정 역으로 함께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번외수사’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PD, 그리고 장례지도사, 칵테일 바 사장, 생활형 탐정까지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 드라마로 ‘트랩’과 ‘타인은 지옥이다’에 이은 OCN의 세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 작품이다.

앞서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지승현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 소식을 알린 가운데 확고한 존재감과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윤경호가 가세해 어떤 작품으로 탄생할지 관심을 모으게 했다.

극 중 윤경호는 한 때 서울 강북권 뒷세계를 주름 잡던 전설의 주먹이었으나 어두운 과거를 뒤로 하고 작은 칵테일 바 ‘레드 존’을 운영하는 테디 정으로 등장한다. 아웃사이더 형사 진강호 (차태현 분)를 비롯한 등장 인물들의 사건 해결 과정에서 세월의 무게와 지병인 천식으로 인해 고전하지만 최전선에 나서 왕년의 실력을 보이는 해결사로 나선다.

윤경호는 지난해 OCN 드라마 ‘트랩’, tvN ‘자백’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영화 ‘배심원들’과 ‘시동’등 안방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했다.

올 해도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영화 ‘정직한 후보’의 첫 방송과 개봉을 앞둔 가운데 ‘번외수사’에 출연을 확정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번외수사’는 올해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