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태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태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태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지난 1월 17~19일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TAEYEON Concert – The UNSEEN’(태연 콘서트 – 디 언신)을 개최했다.

태연은 지난 15일 발매한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Purpose(퍼포즈)’의 타이틀 곡인 ‘내게 들려주고 싶은 말 (Dear M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또 2019년 가요계를 석권한 ‘사계(Four Seasons)”불티 (Spark)’를 등 2시간여 동안 24곡의 풍성한 무대로 1만5000여 관객을 열광시켰다.

이번 콘서트는 태연의 가장 깊은 내면의 보이지 않는 세상을 경험한다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사라지고(Unseen) 드러나는(Seen) 대형 LED 연출과 이야기를 전달하는 비디오를 통해 관객들이 한층 더 공연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태연은 지난 콘서트 <’s…one TAEYEON Concert>(아포스트로피 에스…원 태연 콘서트)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향기 효과를 비롯해 관객이 영상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효과를 주는 천장 프로젝션, 곡별로 다른 색깔로 변하는 응원봉 원격 제어 등 다채로운 무대 연출로도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태연은 서울을 시작으로 ‘TAEYEON Concert – The UNSEEN’ 투어를 펼친다. 오는 2월 1일 싱가포르에서 공연의 열기를 이어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