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히트맨’에서 준(권상우 분)을 좋아하고 존경하는 막내 암살요원 철을 연기한 배우 이이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히트맨’에서 준(권상우 분)을 좋아하고 존경하는 막내 암살요원 철을 연기한 배우 이이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이경이 영화 ‘히트맨’을 위해 10kg을 찌웠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이경을 만나 그가 출연한 ‘히트맨’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이경은 “보통 드라마를 촬영할 때 몸무게가 65kg이다. 근데 이번 작품을 찍으면서 75kg까지 살이 쪘다”면서 “(정)준호 선배, (권)상우 선배, (황)우슬혜 누나와 나란히 걸어가는 장면이 있었다. 세 사람 다 키도 크고 몸이 좋아서 상대적으로 내가 왜소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도 균형은 맞춰야겠다는 생각에 충분한 음식 섭취와 운동을 통해 덩치를 키웠다”고 덧붙였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술김에 일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린 후,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