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가 팬들과 신나는 파티를 즐겼다. 지난 18일과 19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팬콘서트(팬미팅+콘서트) ‘몬스타엑스 홈파티(MX HOME PARTY)’를 통해서다.

몬스타엑스는 이날 이틀에 걸쳐 각각 4시간 씩 팬클럽 몬베베와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드레스 코드’를 잠옷으로 정해 수면 잠옷, 수면 안대, 세안 밴드 등 편안한 복장의 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유쾌한 분위기의 ‘플레이 잇 쿨(Play It Cool)’을 부르며 등장한 몬스타엑스는 다채로운 장르의 곡을 불렀다. 특히 최근 발표한 음반의 수록곡 ‘몬스타 트럭(Monsta Truck)’을 무대 위에서 처음 부르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번 공연의 주제가 ‘홈파티’인 만큼 놀이방, 아지트, 다락방 등을 배경으로 파티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가득 채웠다. 멤버들은 팀을 나눠 코끼리 코 퐁, 젤리 빨리 먹기, 골반 줄다리기, 짝꿍 줄넘기 등의 몬 마블, 흥스타엑스 노래자랑 등 다양한 미션을 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더불어 2019년의 키워드를 이야기하며 추억을 회상했다. ‘몬베베 바보’ ‘사랑한다 몬베베’를 꼽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표현한 몬스타엑스는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얘기할 때 기분이 좋다. 몬베베들이 좋아해 주니까 만들기 잘했다’며 “사랑한다고 부를 수 있어서 행복하다. 앞으로도 외칠 날이 많을 것 같은데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몬스타엑스는 “몬베베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벅차오르는 단어다. 그런 존재여서 감사하고 사랑한다”면서 “지금까지 열심히 했지만 몬베베가 주신 사랑에 비하면 아직도 모자르기 때문에 앞으로 더 진정성 있게, 그 사랑에 보답하는 몬스타엑스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