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박서준 인스타그램
/사진=박서준 인스타그램


배우 박서준이 영화 ‘기생충’의 미국영화배우조합(SAG·스크린 액터스 길드)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이자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 수상을 축하했다.

박서준은 20일 자신의 SNS 계정에 “멋지다 최우식”이라는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우식은 시상식에서 상을 든 채 활짝 웃고 있다. 박서준은 절친한 최우식의 수상을 축하하며 훈훈한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또한 박서준은 최우식의 얼굴을 확대하며 남다른 개그감을 뽐내 웃음을 안겼다.

미국영화배우조합은 19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제26회 SAG 어워즈 시상식을 열었다. ‘기생충’은 ‘밤쉘’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과 경합해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 상을 받았다.

한편 박서준은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출연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