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태사자의 김영민.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그룹 태사자의 김영민.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그룹 태사자의 김영민.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의 ‘탑골공원’의 정체는 그룹 태사자의 김영민이었다.

김영민은 1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탑골공원’으로 출연했다. 그는 “강렬한 허스키 보이스”, “향수를 자극한다” 등 코미디언 김구라와 작곡가 유영석 등의 칭찬을 받았다.

그는 그룹 태사자의 메인 보컬로 데뷔해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날 ‘복면가왕’에서도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역동적인 안무로 시선을 모았다. 배우 이채영은 태사자의 춤을 매끄럽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고 “태사자의 김영민같다”고 예상했다.

김영민은 “많은 이들이 기억해주고 과거의 모습까지 찾아서 추억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태사자의 데뷔곡 ‘도’를 비롯해 ‘타임(TIME)’ 등을 부르며 자연스럽게 호응을 유도했다.

이어 “가수를 하기 전에 아역배우를 했다. 오디션을 보고 댄스가수로 활동했지만 잘 하지 못한 것 같다. 무대 위에서도 배우의 꿈을 잊지 못했다. 시간이 지나 후회할 것 같아서 지금 연기자로도 활동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