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가수 겸 배우 하니의 ‘허당 매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하니는 커다란 가방을 메고 등장했다. 그는 “내게 필요한 모든 것이 들어있는 가방이다. 촬영에 맞게, 일정에 맞게 새로 챙긴다”고 말했다. 하니의 완벽주의자의 면은 웹드라마의 촬영장에서 더욱 빛났다. 연기에 몰입하는 것은 물론 동선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열정을 보여줬다.

프로페셔널한 모습도 잠시, 하니는 촬영이 끝나자마자 엉뚱한 매력을 보여줬다. 어딘가에 걸리거나, 옷에 과즙을 묻히는 등 촬영장과는 다른 면을 드러냈다. 매니저는 “하니는 분명 프로페셔널한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고 제보했다. 덤벙거리는 하니를 물가에 내놓은 아이를 쳐다보듯 안절부절못하는 매니저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매니저는 제보 대로 하니를 따라다니며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챙겼다. 특히 하니가 깜빡하고 잊은 소지품을 뒤에서 챙기는 매니저와 스태프들의 모습이 시선을 모았다. 이에 대해 매니저는 “헨젤과 그레텔이 빵을 흘리고 다니는 것처럼 하니는 물건을 흘리고 다닌다”고 말했다.

자신의 모습을 지켜보던 하니는 “평소 저렇게 덤벙거리는지 처음 알았다. 주변 사람을 저렇게 귀찮게 하고 있었다니 반성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이후 하니의 남동생과 매니저의 폭로 열전이 이어졌다. 두 사람은 하니의 덤벙거리는 습관에 대해 폭로하며 공감대를 만들었다. 하니가 소지품을 잘 놓고 다니는 것부터 물건을 잘 떨어뜨리는 것까지 끝없이 이어지는 매니저와 남동생의 폭로에 하니는 어쩔 줄 몰라 하며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