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배우 손예진이 위기를 맞는다.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다.

18일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에는 괴한들에게 납치당한 윤세리(손예진 분)의 행방이 드러난다.

앞서 윤세리는 구승준(김정현 분)과 함께 있던 중 자신을 찾으러 온 리정혁(현빈 분)과 눈물로 재회했다. 그는 리정혁을 따라 사택 마을로 다시 돌아왔다. 윤세리는 리정혁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며 행복해하던 중 누군가의 습격으로 납치를 당했다.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진은 본 방송을 앞두고 현장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 속 윤세리는 검은 천으로 입을 가린 채 공포에 질린 눈으로 떨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윤세리는 누군가에게 팔을 잡혀 끌려가고 있다. 그의 다급한 표정과 함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예고돼 뜻밖의 반전 전개가 펼쳐질 것을 암시했다.

또한 윤세리와의 마지막 전화로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음을 짐작한 리정혁이 어떤 대처를 취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사랑의 불시착’은 18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