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방송인 이영자와 그의 매니저가 방문했던 맛집 중 최고를 꼽는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다.

18일 방송되는 ‘전참시’에서 이영자는 승진한 매니저를 축하하며 함께 해온 시간을 되돌아본다.

앞서 이영자는 자신만 알고 있는 맛집들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특히 이영자의 차진 맛 표현은 화면 너머로 맛이 느껴질 정도였다. 매니저는 이영자와 함께 여러 맛집을 다니며 일취월장한 맛 표현을 자랑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영자는 특별한 날에만 간다는 맛집으로 향했다. 이영자는 팀장에서 실장으로 승진한 매니저를 위해 각별히 엄선한 맛집이라고 했다. 이영자와 매니저는 함께 식사하며 추억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중에서도 매니저가 이영자의 맛집 중 최고를 꼽는 순간은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들었다. 매니저는 “육회 비빔밥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산림욕을 하는 듯한 육회 비빔밥의 맛은 최고였다”고 공감했다.

한편 매니저는 “이영자의 맛집을 이길 정도로 나에게 최고였던 맛집이 따로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돈 주고도 사 먹을 수 없는 음식”이라고 덧붙였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전참시’는 18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