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사진제공=tvN

배우 현빈과 서지혜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다.

18일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에는 납치된 윤세리(손예진 분)를 애타게 찾는 리정혁(현빈 분)과 그를 지켜보는 서단(서지혜 분)의 묘한 기류가 펼쳐진다.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진은 본 방송을 앞두고 현장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어두컴컴한 방 안에서 리정혁과 서단이 마주 앉아있다. 서단은 원망스러운 눈길로 리정혁을 바라보고 있으며, 리정혁도 타오르는 눈빛으로 그를 쳐다보고 있다. 두 사람의 위태로운 분위기는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리정혁은 약혼녀 서단에게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자신이 윤세리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더 이상 결혼을 진행할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서단은 “어쨌든 우리 결혼이 변동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매섭게 쏘아붙였다.

말미에는 윤세리가 어딘가로 납치되며 갑작스러운 위기가 찾아왔다. 이와 관련해 방송에는 윤세리의 행방을 안타깝게 쫓는 리정혁의 모습이 그려진다. 과연 리정혁이 윤세리를 찾아낼 수 있을지, 낯선 장소에서 마주 앉은 리정혁과 서단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높인다.

‘사랑의 불시착’은 18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