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블랙독’ 방송화면. /
tvN ‘블랙독’ 방송화면. /


배우 라미란이 안되는 거 없는 ‘만능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에서다.

라미란은 이날 방송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넘치는 흥으로 시청자들을 휘어잡았다.

대치고에 교원평가 시즌이 찾아온 가운데 교감이 교사들의 전화번호를 이용하여 학부모들에게 5점 만점을 권고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를 알게 된 성순(라미란 분)은 구겨진 자존심에 화를 참지 못하고 바로 교감을 찾아갔다.

성순은 교감에게 “사과해주십시오. 아무리 교감 선생님이시지만 묻지도 않고 우리 번호 도용해서 문자 보내시는 거 아닌 것 같습니다. 우리 교원평가 잘 받자고 그렇게 일한 거 아닙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폭풍은 만만치 않았다. 교감이 성순 이하 진학부 교사들의 뒤를 쫓아다니며 사사건건 트집을 잡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교사들의 스트레스가 커졌고, 성순은 입시설명회 뒤풀이를 화두로 삼아 노래방 행의 선봉에 섰다.

화려한 가무실력으로 휩쓴 성순은 그 와중에도 강의 때문에 목을 많이 써서 콜록대는 연우(하준 분)의 목에 자신의 스카프를 감아주는 따스한 면까지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이후에도 진학부 교사들의 미래가 걱정된 성순은 감정의 골이 깊은 수호(정해균 분)가 교감승진평가를 앞둔 것을 알고, 후배 교사들의 앞날을 위해 자존심을 숙이고 그를 찾아갔다.

직업의 신념을 갖고 상사에게도 바른 말을 하는 카리스마와 더불어 후배들에게 채찍과 당근을 적재적소에 사용하며 이끌고 가는 리더십, ‘놀 땐 노는’ 흥까지, 라미란은 ‘박성순’의 맞춤옷을 입고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