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수학강사 유튜브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수학강사 유튜브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수학강사 유튜브 영상 캡처

인기 수학강사 주예지가 용접공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문제가 되면서 예정됐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출연이 취소됐다. 비난이 커지자 주 강사는 사과 영상을 찍어올렸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주 강사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어제(13일) 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댓글에 답변을 하던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주신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없이 사과의 말씀 드린다.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예지 강사. /사진=주예지 SNS
주예지 강사. /사진=주예지 SNS

주예지 강사. /사진=주예지 SNS

주 강사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아니다.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고 말했다.

자신의 실언에 놀란 주예지는 순간 놀라며 손으로 입을 막았지만 이내 “이러면 안 되나. 난 솔직히 그렇게 생각한다.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이 나올 수 없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3점짜리 다 맞히면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왔다는 것은 3점짜리도 틀렸다는 소리다. (공부를)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접하는 듯한 행동을 하며면서 ‘지잉’ 소리를 냈다. 또한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가지고 호주 가야 한다. (거기) 돈 많이 준다”며 웃었다. 한참을 웃다가 “여러분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한다”며 “아무튼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 노력을 무시하면서 (나형)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네티즌들은 용접공이라는 직업을 무시하는 듯한 언행을 지적했고, ‘배성재의 텐’ 출연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배성재의 텐’ 측은 “14일 저녁 8시 30분에 생녹방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 (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고 SNS를 통해 알렸다. 이날 주 강사는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효율 높은 공부법과 시험 잘보는 꿀팁, 시험시간 관리법 등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었다.

논란이 된 주 강사의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주 강사는 자신을 향한 질타가 계속되자 이를 의식한 듯 자신의 SNS 계정도 비공개로 바꾸었다.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네티즌들은 “누굴 가르치기 이전에 본인의 인성부터 다시 배우길” “어린 학생들이 저런 편혀한 생각을 배울까 걱정이다” “기술직 폄하하고 저렇게 비웃 듯 맥락 없이 깔깔대는 건 무슨 매너인가. 노동의 가치는 존중돼야 한다” “진정으로 배운 사람 맞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같은 비난이 과하다는 의견도 있다. 네티즌들은 “인신공격성 비난은 자제해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비난 받는 것 같다”고 했다.

1993년생인 주예지 강사는 중앙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해 현재 수학 강사로 일하고 있다. 한효주, 수지, 트와이스 채영을 닮은 미모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2018 수능대비 직전 모의고사 해설 강의’ 영상으로 유튜브 조회수 200만을 돌파해 인기 강사 대열에 합류했다. 현재는 스카이에듀 소속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