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현빈.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현빈.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현빈.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현빈 측이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루머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SNS를 통해 “소속배우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허위사실과 악성루머 관련 자료들을 수집 중에 있다. 팬들께서도 소속 배우와 관련된 악성 루머를 발견하실 경우,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린다”고 공지했다.

이 같은 입장은 최근 불거진 열애설을 비롯해 남배우들 간 사적인 대화 유출 건과 관련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소속사에는 현빈 외에 김윤지, 이재욱, 신도현, 김지인 등이 소속돼 있다.

이하 VAST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VAST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소속배우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허위사실과 악성루머 관련 자료들을 수집 중에 있습니다. 팬 여러분들께서도 소속 배우와 관련된 악성 루머를 발견하실 경우,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