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나의 첫 사회생활’ 방송화면. /
tvN ‘나의 첫 사회생활’ 방송화면. /


tvN ‘나의 첫 사회생활’ 방송화면. /

tvN 예능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이 아이들의 사회생활을 흥미진진하게 담아내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처음 방송된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새로운 친구들과 낯선 공간에서 생애 최초로 사회생활을 시작하게 된 아이들 8명의 일상이 담겼다.

아이들은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어른들의 사회생활과 놀라울 정도로 비슷한 모습을 보여줬다. 처음 방문한 유치원에서 새롭게 마주친 친구들의 어색한 분위기, 서로를 향한 탐색전, 나이를 기준으로 명쾌하게 정리되는 서열 관계, 서툰 감정 표현으로 생긴 오해와 갈등 등 어른들 인간관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황이 펼쳐졌다.

점심시간 집에서 잘 먹지 않는 김치를 순식간에 먹어 치우는 허세를 부린 뒤 물을 벌컥벌컥 마셔 놀라움을 안기는가 하면, 놀이시간에는 나이 어린 동생을 끼워주지 않은 채 “얘는 내쫓아야 한다”고 언성을 높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대장’ 자리를 놓고 티격태격하는 등 여전히 쉽지 않은 아이들의 하루가 예고돼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MC를 맡은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의 재치 넘치는 진행 실력도 이목을 끌었다. 아이를 가진 부모로서, 누구보다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한 선배로서 솔직하면서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안방극장에 공감을 선사했다. “나이 40이 넘어도 사회샹활은 어렵다”고 말한 홍진경은 영상을 보며 “아이들은 원초적이어서 더 잔인한 것 같다”고 해 다른 이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뿐만 아니라 ‘멘토’로 나선 서천석 소아정신과 전문의, 김경일 아주대 심리학과 교수는 풍성한 조언으로 아이들을 통해 어른들의 사회생활을 돌아보게 하며 유익함을 더했다

.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