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따마(왼쪽), 쏠. / 제공=아메바컬쳐
가수 따마(왼쪽), 쏠. / 제공=아메바컬쳐

가수 따마(왼쪽), 쏠. / 제공=아메바컬쳐

가수 따마(THAMA)와 쏠(SOLE)이 얼반뮤직 레이블 아메바컬쳐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아메바컬쳐는 15일 “최근 따마, 쏠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두 사람 모두 뛰어난 음악 실력과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가수인 만큼 이들의 음악성이 돋보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메바컬쳐는 지난 14일 공식 SNS를 통해 두 사람의 영입 소식을 전하며 “감미로운 목소리의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따마”, “남다른 소울과 가창력을 가진 쏠”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따마는 중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싱어송라이터로 2018년 첫 싱글 음반 ‘라이크 댓(Like That)’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다른 음악인들과 협업 및 프로듀싱을 통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쏠은 트렌디한 감각을 지닌 알앤비 보컬리스트로, 독특한 음색으로 주목받았다. 데뷔 싱글 ‘라이드(RIDE)’를 발표한 이후 김현철, 브라운아이드소울, 개코 등과 협업했다.

두 사람은 이전부터 아메바컬쳐와 다양한 작업물을 발표하며 호흡을 맞춰왔다. 다이나믹 듀오, 리듬파워 등과의 협업은 물론 지난해 아메바컬쳐와 디바인채널의 공동 뮤직 프로젝트 ‘코드쉐어’의 1, 2번째 주자로 참여해 완성도 높은 음반으로 음악팬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