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양준일.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양준일.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양준일.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양준일의 동의 없이 그의 첫 번째 음반이 재발매될 예정이었으나, 음반 유통사 뮤직앤뉴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준일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17일에 새로 나온다는 나의 1집은 동의한 적 없고, 오늘 아침에 알았다. 내가 여러분께 약속한 음반이 아니다.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죄송하다’고 썼다.

양준일의 1집은 ‘리베카’가 담긴 음반으로, 뮤직앤뉴가 오는 17일 재발매를 하기로 했다. 이 음반의 라이선스를 갖고 있는 A씨의 요청으로 진행된 일이라고 한다. 하지만 정작 가수인 양준일의 동의없이 결정된 사안이어서 팬들의 반발이 거셌다.

이에 뮤직앤뉴는 양준일의 1집 재발매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 온라인의 모든 판매 페이지를 내린 상태다.

1991년 ‘리베카’로 데뷔한 양준일은 지난해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에 출연하면서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지난해 다시 한국을 찾아 에세이 출간과 지난 음반의 재발매 등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