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희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희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희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희준이 역할을 위해 몸무게를 증량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고 불리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희준은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으로 분한다. 곽상천은 스스로 2인자라 생각하며 자신의 신념을 너무나 믿고 있는 인물이다. 이희준은 “인물의 감정에 공감하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 끝까지 이해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희준은 역할을 위해 25kg을 증량했다. 그는 “감독님은 살찌울 필요 없다고 했는데 아무리 봐도 살을 찌우는 게 좋을 것 같았다. 몸매도 이병헌 형이라 겹치는 것 같아 다른 모습의 인물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감독님을 다시 찾아가 아무래도 살을 찌워야 할 것 같다니까 원하면 그렇게 하라고, 대신 강요는 안한다고 했다. 얼마 전에 말하길 모든 게 큰 계획이었다더라. 실컷 먹고 운동하면서 찌웠다. 이렇게 죄책감 없이 먹은 건 데뷔 후 처음인 것 같다”고 웃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1월 22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