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정준호가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히트맨’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준호가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히트맨’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준호가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히트맨’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준호가 영화 ‘히트맨’에 함께 출연한 아역 이지원을 칭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히트맨’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과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술김에 일급 기밀을 그려,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정준호와 이지원은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부녀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히트맨’에서 정준호는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 역을, 이지원은 준의 의젓한 딸 가영 역을 맡았다.

이날 정준호는 “‘SKY 캐슬’에서는 (이)지원 양과의 역할 관계가 좋지 못했다. 이번 작품에서 ‘괜찮은 장면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이지원 양은) 나이답지 않은 성숙함과 연기자의 자질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지원 양과 함께 하는 촬영이 있었다. 문을 닫고 들어가려는데, (문이) 닫히지 않길래 ‘왜 이러지’ 싶었다”면서 “알고 보니 지원 양의 손가락이 문틈에 끼어서 그런 것이었다. 다행히 플라스틱 재질이라 큰 부상은 없었지만, 카메라가 돌아가는 상황에서 아프다는 소리 없이 끝까지 연기하는 걸 보고 선배들을 배려할 줄 안다고 느꼈다”고 감탄했다.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