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배성재의 텐’ 출연이 예정됐던 주예지 강사. /사진=‘배성재의 텐’ SNS

수학 스타강사 주예지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이하 ‘배텐’) 출연이 취소됐다.

‘배텐’ 측은 “14일 저녁 8시 30분에 생녹방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 (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주예지 강사는 ‘배텐’에 출연해 효율 높은 공부법과 시험 잘보는 꿀팁, 시험시간 관리법 등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었다.

주예지 강사의 출연이 취소된 건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한 발언이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주 강사는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아니다.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고 말했다.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 /사진=주예지 강의 영상 캡처

자신의 실언에 놀란 주예지는 순간 놀라며 손으로 입을 막았지만 이내 “이러면 안 되나. 난 솔직히 그렇게 생각한다.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이 나올 수 없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3점짜리 다 맞히면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왔다는 것은 3점짜리도 틀렸다는 소리다. (공부를)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접하는 듯한 행동을 하며면서 ‘지잉’ 소리를 냈다. 또한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가지고 호주 가야 한다. (거기) 돈 많이 준다”며 웃었다. 한참을 웃다가 “여러분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한다”며 “아무튼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 노력을 무시하면서 (나형)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용접공이라는 직업을 무시하는 듯한 언행을 지적했고, ‘배텐’ 출연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배텐’ 제작진은 결국 주 강사의 출연을 취소했다. 논란이 된 주 강사의 영상도 삭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